자동 로그아웃 될 예정입니다

남은시간100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으실 경우” 자동으로 로그아웃 됩니다.
로그인 시간을 연장하시려면 “로그인 연장하기”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연장하기 로그아웃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어 자동으로 종료” 되었습니다.
다시 로그인 하시려면 아래의 “로그인”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홈 역사문화관광 보건소 종로구의회 종로TV 종로사랑

서브메뉴 영역

복지정보

관련사이트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본문 영역

본문

아동친화도시란?

현재페이지 네비게이션

종로구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입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 Friendly Cities, 이하 아동친화도시)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의 기본 정신을 실천하는 지역사회를 말합니다.
아동친화도시에서는 아동의 삶에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지방정부가 행정 체계를 변화시키고, 아동정책에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갑니다.
아동에 대한 태도와 관점의 사회적인 변화는 아동이 사회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아동친화도시는 18세 미만의 모든 아동이 충분한 권리를 누리면서 살아가는 도시,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입니다.

아동에게는
마땅히 누려야 할권리가
있습니다.

유엔아동권리협약에는 이 세상 아동이라면 누구나 마땅히 누려야 할 생존, 보호, 발달, 참여의 권리가 담겨 있습니다. 아동에게는 행복하게 누려야 할 많은 권리가 있습니다.
유엔아동권리협약(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 CRC)은 성인이 아니기에 '인간'으로 대우받지 못하던 '아동'을 위한 국제인권협약입니다.
유엔아동권리협약은 18세 미만 아동의 모든 권리를 담은 국제적인 약속으로 1989년 11월 20일 유엔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되었으며,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196개국(2017년 현재)이 이를 지키기로 약속했습니다.

아동을 먼저
고려하는 도시

2025년에는 전 세계 개발도상국가 아동의 약 60%에 해당하는 10억 명 이상이 도시에 살게 될 것이고, 그중 절반은 빈곤 속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미 전세계 아동의 절반이 도시에 살고 있으며, 향후 25년간 도시 빈민가에서 거주하는 아동은 두 배로 늘어날 예정입니다. 각 지역 정부의 효율적이고 책임감 있는 공공서비스 경영 능력이 요구되는 현시점에, 국제사회의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1996년 이스탄불에서 인류 거주 문제에 대한 유엔회의(해비타트Ⅱ)가 열렸습니다. 회의에서는 도시가 모두에게 살기 적합한 곳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결의하고, 나아가 '아동의 안녕'이야말로 건강한 도시, 민주적 사회, 굿 거버넌스의 궁극적 평가 지표임을 선언했습니다. 아동을 먼저 고려하는 도시, 아동친화도시입니다.

아동친화도시 속의 아동은 · · ·

  • 지역사회의 중요한 의사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 아동과 관련된 지역사회의 일에 의견을 표현합니다.
  • 가정과 지역사회의 일에 앞장서는 활동가입니다.
  • 기본적인 의료, 교육서비스와 주거 시스템을 제공받습니다.
  • 어디에서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위생적인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착취와 폭력, 학대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습니다.
  • 안전하게 거리를 다닐 수 있습니다.
  • 자유롭게 친구들을 만나서 즐겁게 놉니다.
  • 숲과 공원 같은 녹색 공간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 맑은 공기를 마시며, 깨끗한 환경에서 삽니다.
  • 문화 행사나 사회 행사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 국적이나 인종, 성별이 다르거나 소득 수준이 낮다고 차별받지 않습니다.
  • 장애가 있는 아동도 똑같이 존중받습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만족도, 한줄의견, 자료실명제

페이지 만족도, 한줄의견
페이지 만족도
페이지 내용 수정 요청
  • 자료관리:
    여성가족과
  • 전화:
  • Fax:
    02-2148-5824
  • 최종수정일:
    2018년08월14일